취객의 프로그래밍 연구실


LG전자, '옵티머스 G· Vu · F · L 4대 시리즈'로 스마트폰 시장 공략 Mobile World Congress

출처(작성자)

  노트포럼

작성일자

  2013-02-25

링크

  http://www.noteforum.co.kr/news/index.htm?nm=22850

취객 커멘트

  이제 옵티머스 시리즈도 라인업이 상당히 다양하게 출시되네요~ 기대합니다!



LG전자가 25일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2013'에서 차세대 핵심 기술로 무장한 전략 제품군을 대거 선보인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최고 수준의 하드웨어와 기술력을 탑재한 'G시리즈', ▲보는 즐거움을 제공하는 '뷰(Vu:)시리즈', ▲대중화 LTE 스마트폰 'F시리즈', ▲독창적 L스타일 디자인의 'L시리즈' 등 옵티머스 4대 시리즈를 통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 수익성과 성장성을 모두 챙기는 '투 트랙' 전략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MWC2013'은 '새로운 모바일의 지평(The New Mobile Horizon)'이라는 슬로건 아래 전 세계 1,700여 업체가 참여해 최신 비즈니스와 기술을 한 자리에서 조망하는 최대 규모의 이동통신 전시회로, LG전자는 1,261평방미터(㎡) 규모의 부스를 마련해 'G시리즈', 'F시리즈', 'L시리즈', '뷰(Vu:)시리즈 및 스마트 컨버전스'의 4개 전시 공간에 스마트폰 9개 모델 약 120대와 LTE탭북 등 스마트기기 8종 약 80개 제품을 전시한다.

LG전자는 LTE 특허 기술 리더십을 100개의 액자로 구성한 벽(Wall),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화질 비교, LTE 속도 체험 공간을 설치해 자사의 세계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스마트폰, 노트북, TV 등 IT 기기 간의 연결성을 강조한 컨버전스 기능인 '스마트 쉐어(Smart Share)'도 시연한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세계 최고 화질, LTE 기술력, 차별화된 UX를 바탕으로 한 '옵티머스 4대 시리즈'를 전면에 내세운다.

세계최고 수준의 기술 & 하드웨어 탑재, 최고급 'G시리즈'
LG전자는 앞선 LTE 기술력을 기반으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G시리즈'는 LG전자 및 계열사의 최신 기술 역량을 결집해 탄생시킨 최고급 수준의 하드웨어 제원을 갖춘 제품으로, 뛰어난 화질의 디스플레이, 감각적인 디자인,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실용적인 UX를 탑재했다.

특히 4G LTE 통신환경에 최적화된 하드웨어와 LG만의 창조적 UX인 'Q슬라이드', '라이브 줌', '듀얼 스크린 듀얼 플레이' 등으로 진정한 멀티 태스킹 환경을 구현한다.

이달부터 유럽시장에 판매중인 '옵티머스 G'는 LG디스플레이의 고해상도 기술력을 집약한 4.7인치의 '트루 HD IPS 플러스'와 '커버유리 완전 일체형 터치 공법'을 접목해 동일한 화질의 디스플레이 대비 한층 선명하고, 깨끗한 컬러와 손 끝에 화면이 직접 닿는 듯한 신선한 터치감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옵티머스 G' 후속작인 '옵티머스 G Pro'도 전시한다. '옵티머스 G Pro'는 5.5인치 대화면의 풀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HD급 보다 해상도가 2배 높은 생생한 화질을 갖췄다.


▲ 옵티머스 G Pro

'보는 즐거움' 제공한다, '뷰(Vu:)시리즈'
'뷰시리즈'는 스마트폰의 휴대성과 대화면 태블릿의 장점을 결합한 제품군으로 고화질 디스플레이와 강력한 하드웨어로 멀티미디어를 활용하는 사람들에게 최적의 경험을 제공하는 '보는 즐거움'을 갖춘 라인업이다.

4:3 화면비의 5인치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멀티미디어 콘텐츠는 물론, 웹 서핑과 e북, 전자문서 등을 사용하는데 편리하다. 또한 세계 최고 수준의 IPS 디스플레이를 적용, 자연스러운 색감을 표현해 '보는 즐거움'을 극대화했다.

특히, '옵티머스 Vu: II'는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실용적인 UX를 대거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통화 중 손 글씨나 그림 공유가 가능한 '뷰톡(Vu: Talk)', 스마트폰을 리모컨처럼 쓰는 'Q리모트' 등 실용적인 UX를 적용해 간편하게 정리하고 공유할 수 있다.


▲ 옵티머스 Vu: II 시리즈

LTE 스마트폰의 대중화 선언, 'F시리즈'
'F시리즈'는 LTE의 빠른(Fast) 속도를 처음(Fir
st)으로 즐기는 소비자를 위해 대중성에 초점을 두고, 올해 처음 출시되는 글로벌 LTE 스마트폰 제품군이다.

LG전자는 MWC 2013에서 '옵티머스 F7'와 '옵티머스 F5' 등 2종을 선보인다. 자사만의 LTE 기술력을 앞세워 'F시리즈'로 LTE 스마트폰 대중화에 앞장, 메가 스테디셀러로서의 명성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옵티머스 F7'은 4.7인치 True HD IPS 디스플레이에 1.5GHz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2GB RAM을 장착해 큰 화면으로 LTE의 빠른 속도를 즐길 수 있다. 2,540mAh 대용량 착탈식 배터리가 적용돼 배터리 걱정 없이 장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2분기 유럽을 시작으로 선보일 '옵티머스 F5'는 4.3인치 IPS 디스플레이에 1.2GHz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장착했다. 배터리는 착탈식이며, 용량은 2,150mAh로 같은 화면 크기 LTE 스마트폰 가운데 최대 수준이다.


▲ 옵티머스 F 시리즈

독창적 디자인 'L스타일' 적용, 'L시리즈'
'L시리즈'는 사용자의 스타일을 돋보이게 하는 LG전자만의 독창적 디자인인 'L스타일'을 적용한 제품군이다.

처음 공개하는 'L시리즈II'는 스마트 LED 홈 버튼, 이음매 없는 매끈한 레이아웃, 레이저 커팅 공법 적용으로 섬세한 마감처리, 심플하고 깨끗한 전면과 은은하게 반짝이는 후면의 조화 등 업그레이드된 'L스타일' 디자인 요소를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유럽, 중남미 등 3G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었던 'L시리즈'의 후속 제품으로 '옵티머스 L7II', '옵티머스 L5II', '옵티머스 L3II' 등 3종이 전시된다.

'옵티머스 L7II'은 9.7mm의 얇은 두께에 4.3인치 WVGA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 2,46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적용해 사용편의성도 강화했다. '옵티머스 L5II'와 '옵티머스 L3II'는 안드로이드 4.1 젤리빈 운영체제를 기본 적용했고 각각 4인치, 3.2인치 디스플레이와 1,700mAh, 1,540mAh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 옵티머스 L시리즈 II

한편, LG전자는 고화질, 대화면의 편리한 스마트폰 콘텐츠 사용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업그레이드 된 Q슬라이드, 듀얼 레코딩, VR 파노라마, 트래킹 포커스, 안전지킴이 등 창조적인 UX와 착한 UX로 차별화 한다는 계획이다.

업그레이드 된 'Q슬라이드'는 '옵티머스 G'에 처음 탑재돼 '멀티 태스킹의 파괴적 혁신'으로 호평 받은 기능으로, 작업창의 투명도 조절 외에 위치 이동과 사이즈 조절도 추가됐다. 특히 한 화면에 작업창 2개를 추가로 열어 최대 3개의 작업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어 멀티 태스킹의 편리함은 더욱 강화됐다. 친구와 카톡을 하면서 인터넷 창을 띄워 맛집을 검색하고, 캘린더에 약속을 입력하는 것까지 하나의 화면에서 동시에 가능하다.

고화질 화면으로 제대로 즐길 수 있는 고성능 카메라 기반 UX들도 대거 탑재했다. '듀얼 레코딩(Dual recording)'은 피사체뿐만 아니라 촬영하는 사람도 화면에 담을 수 있는 기능으로 전면 카메라로 담은 촬영자의 모습을 작은 화면으로 보여준다. 아빠가 가족의 동영상을 찍는 경우, 촬영자인 아빠는 영상에서 안보이게 되지만, '듀얼 레코딩'을 사용하면 아빠의 모습도 함께 녹화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VR 파노라마(Virtual Reality Panorama)'는 기존 파노라마 카메라가 갖고 있던 한계를 넘어 고해상도 카메라로 사용자를 기준으로 상하좌우에 걸쳐 360도에 가까운 이미지를 자동으로 합성해 실제 현장을 있는 그대로 입체감 있게 재현해준다. 스마트폰을 움직이는 방향과 각도에 따라 촬영했던 이미지를 볼 수 있어 현장에 다시 서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트래킹 포커스(Tracking Focus)'는 움직이는 피사체에 포커스를 맞춰서 고화질의 영상을 제공하는 기능으로, 움직이는 아이들이나 동물들을 촬영할 때 유용하다. 또한 '안전지킴이'는 사용자의 안전을 고려해 응급구조 대표번호(112)에 전화를 하면 가족에게 위치 알림 메시지를 자동 전송하는 '착한 UX'다.

또한, LG전자는 화질과 하드웨어 우수성, LTE 특허, 슬림 베젤 디자인 등 자사만의 스마트폰 핵심 기술 리더십을 집중 부각한다는 계획이다.

화질의 우수성을 강조하기 위해 LG전자는 이번 MWC 2013서 풀HD IPS 디스플레이의 선명도와 색 재현성을 경쟁 모델과 직접 비교 시연할 예정이다. 또 LG디스플레이와 협업한 커버 유리 완전 일체형 '제로갭 터치' 공법의 우수성을 강조한 야외 시인성 비교 영상도 시연한다고.

더불어 유럽과 미국에 등록한 LTE 핵심 특허 100개를 액자로 만들어 벽(Wall)에 설치해 'LTE=LG' 이미지도 부각한다. 경쟁 모델과 쿼드코어 CPU 성능을 직접 비교하는 공간도 마련해 하드웨어 기술력을 보여준다는 계획이다.

비슷한 크기의 대화면이지만 좌우의 폭을 좁히고 베젤 두께는 최소화해 한 손에 쏙 들어오는 그립감을 강조하기 위해 경쟁사 제품과 직접 비교하는 공간도 구성했다.

LG전자는 이번 MWC 2013에서 관람객들이 더 쉽게 연결하고, 공유하고, 제어하는 스마트 컨버전스 제품과 기술을 체험할 수 있게 부스를 꾸며, 쉽고 편리해진 스마트 컨버전스 기술을 소개한다.

스마트폰과 집 안의 기기 간에 컨텐츠를 검색해서 자동으로 연결해 풀HD로 노트북, TV 등 다양한 기기에서 감상할 수 있는 스마트 무선 연결 기능인 '스마트 쉐어(Smart Share)' 기술, 가전제품을 스마트폰에 한 번만 등록해주면 리모컨을 대신해 적외선 신호를 통해 집 안의 가전제품을 제어해주는 세계 최초의 'Q리모트(QRemote)' 기술, 또 스마트폰에 '청소 시작', '몇 분 남았니?' 등 말 한마디만 하면 간편하게 로봇청소기의 상태를 확인하거나 작동시킬 수 있는 '스마트 컨트롤' 기능도 선보일 예정이다.

LG전자는 전시기간 동안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LG MWC'와 페이스북(www.facebook.com/LGMobile)을 통해 주요 제품 정보와 현장 소식을 전달할 계획이다. 전시장에서 관람객끼리 손 글씨나 그림 공유가 가능한 UX인 뷰톡을 직접 체험해보거나, '옵티머스 G'로 촬영한 사진을 포켓포토로 즉석에서 인화해주는 참여형 이벤트도 마련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세계가 인정한 최고 화질, LTE 핵심 기술력, 창조적 UX를 핵심 경쟁력으로 내세워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공략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진성 기자 mount@noteforum.co.kr

[디지털 모바일 IT 전문 정보 - 노트포럼]
Copyrights ⓒ 노트포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16
80
589187

Daum view 랭킹

노트포럼 바로가기

미디어잇 바로가기

보드나라 바로가기

루리웹 바로가기